티스토리 뷰

반응형

 '세 얼간이'는 라즈쿠마르 히라니 감독의 영화로, 세 명의 대학 친구들의 삶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인도 영화이며 인생을 살아가는데 큰 교훈을 남겨주는 영화입니다. 2009년에 개봉했으며 주인공으로 아미르 칸(란초), 마드하반(파르한), 셔먼 조쉬(라주)가 출연합니다. 줄거리, 교훈을 주는 명대사, 리뷰를 통해 이 영화가 주는 시대 초월적 교훈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영화 세 얼간이 포스터 사진

 

세 얼간이 줄거리

인도의 엘리트 공대를 배경으로 서로 다른 꿈을 가지고 있는 세 친구 란초, 파르한, 라주의 우정, 사랑, 인생에 대한 근본적인 가치를 다루며, 파르한과 라주가 오랫동안 잃어버린 친구 란초를 찾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일련의 플래시백을 통해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비행기에 탄 이 영화의 화자 파르한은 이륙 직전, 대학동기 차투르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고 기절쇼까지 감행하며 비행기에서 내립니다. 내리자마자 라주한테 전화해서 졸업 후 연락이 끊긴 란초가 온다는 소식을 전하고 부랴부랴 차투르가 말한 임페리얼 공과대학 옥상으로 갔지만 그곳에는 차투르만 있을 뿐 란초는 보이지 않습니다. 차투르는 10년 전, 이곳에서 만나 누가 더 잘 살고 있는지 내기하기로 했던 것을 회상하며 자신의 재력을 자랑하더니 란초가 살고 있는 곳을 알고 있다고 말합니다. 셋은 란초를 찾아 떠나고 그 과정에서 잊고 있던 대학 시절을 회상하며 란초가 자신들의 삶에 끼친 영향을 되돌아보게 됩니다. 천재적인 두뇌와 창의력을 타고났지만 학교에서 강요하는 것에 반항적이며 자유분방한 학생이었던 란초는 암기보다는 이해와 학습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전통적이고 경직된 교육 시스템에 맞섭니다. 그는 친구들에게 사회적 기대에 맞추기보다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자신의 진정한 열정을 추구하도록 격려합니다. 한편 란초는 대학 교장의 딸인 피아(카리나 카푸르)와 사랑에 빠지고, 파르한은 사진에 대한 열정을 품고 있지만 자신의 꿈을 좇는 것과 아버지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것 사이에서 갈등합니다. 그리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서 자란 라주는 성공하여 가족을 부양해야 한다는 엄청난 압박에 직면합니다. 이 영화는 구심점인 란초를 통해 진정으로 원하는 일을 하다 보면 자신과 가족 모두가 행복해지고 부와 명성은 따라오기 마련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사회 규범에 도전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마지막 파르한의 내레이션에서 볼 수 있듯이 란초는 이 영화의 메시지인 "너의 재능을 따라가면 성공은 뒤따라 올 것이다"를 온몸으로 보여주며, 이러한 란초 덕분에 파르한과 라주도 자신들의 환경적 제약이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재능을 따라 원하는 삶을 살게 됨으로써 결국 자신의 재능과 관심을 따라가면 돈과 명예는 따라온다는 깊은 교훈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영화는 끝이 납니다. 

 

교훈을 주는 명대사

 

-"서커스 사자도 채찍의 두려움으로 의자에 앉는걸 배우지만, 그런 사자는 잘 훈련됐다고 하지 잘 교육 됐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아무도 두 번째는 기억해주지 않는다"

-"인생은 경주라는 것을 기억해요. 만약 당신이 충분히 빠르게 뛰지 않는다면 당신을 추월해서 더 빨리 뛰는 누군가가 나타날 테니까요"

-"모든 사람은 단지 일자리를 얻기 위해 예스맨이 되곤 하죠"

-"너의 재능을 따라가야 해. 마이클 잭슨의 부모가 아들 보고 복서가 되라고 했다면, 무하마드 알리 아버지가 아들 보고 가수가 되라고 했다면 어땠을까? 그야말로 재앙이지. 재능을 따라가면 성공은 자연스럽게 뒤따라 올 거야"

-"나는 두 다리가 부러진 후에야 혼자 일어서는 법을 배웠어요"

-"모두 다 잘될 거야(All is well)"

-"친구가 낙제하면 눈물을 흘리지만, 친구가 1등 하면 피눈물을 흘린다"

-"돈은 덜 벌겠죠. 차도, 집도 더 작겠죠. 하지만 전 행복할 거예요."

 

영화 리뷰

영화 세 얼간이는 마지막 장면에서 오로지 부와 명예만을 좇아 달려온 차투르보다 진정한 행복과 주체적인 삶을 추구한 파르한, 라주, 란초의 행복한 모습을 부각해 보여줍니다. 이러한 결말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진정한 성공과 행복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해 줍니다. 영화 속 등장인물들은 특출 난 재능과 인간미까지 갖춘 현자 란초 빼고는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유형의 사람들로, 보는 내내 각각의 인물들의 상황에 나라면 어땠을까 감정이입이 많이 되었습니다. 전형적인 강약약강의 인물로 오로지 돈과 성공에만 목숨 거는 욕심 많은 차투르,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돈을 벌어야 한다는 목적 하나만 가지고 팍팍하게 살아가는 라주, 중산층의 가정에서 구김 없이 무난하게 자랐지만 아버지가 강제로 정해준 진로를 따르는 수동적인 파르한까지. 사실 모든 사람들은 주변 환경의 영향을 받으며 성장하기에 환경 탓을 무시할 수 없지만, 신의 경지 란초는 알고 보니 부잣집 자식도 아니었으며 비상한 머리로 주인집 아들의 학위를 대리 취득해 주고 자신이 진정으로 잘할 수 있고 좋아하는 일을 찾아 떠난 인물로서 이러한 전제를 뒤흔듭니다. 란초라는 인물이 없었더라면 친구들은 자신이 진정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깨닫지 못한 채 그저 주어진 환경에 수긍하며 수동적인 삶을 살아갔을 거라 생각하니 아찔한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각자의 인생이 있는 것인데 남이 원하는 인생을 산다는 것이 얼마나 의미 없고 고통스러운 삶일지 영화를 보고 울고 웃으며 새삼 깨닫기도 했습니다. 감독은 진정한 행복과 주체적인 삶의 중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영화 전반에 거쳐 "알이즈웰"(All is well)을 외치며 모든 것은 잘 될 테니 자신을 믿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라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나 자신을 믿고 진정으로 원하는 삶을 구축해 나가야겠다고 다짐해 보며, 진로, 나아가 인생 목표를 설계하며 힘들고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내고 있을 분들에게 큰 위로와 영감을 줄 수 있는 영화로 '세 얼간이'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반응형